Quick Menu

Quick Menu

Quick Menu

진료시간

  • 평일 09:00 ~ 18:00
  • 점심시간 12:00 ~ 13:00

연세베스트요양병원, 지금 상담 받으세요!

02-6959-9600

제목

심장 다시 뛰게 한다, 심장 만능줄기세포 유전자 확인

심장은 다른 장기와 달리 한번 손상되면 재생이 안 되기 때문에 기존 약물과 시술로는 치료에 한계가 있다. 하지만 국내 연구팀이 심장 줄기세포를 다량으로 분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 손상된 심장근육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(김효수, 이춘수, 조현재 교수)은 역분화 만능줄기세포에서 심근세포로 분화시키는 실험과정을 거쳐 심근 줄기세포 표면에서만 특이하게 발현하는 ‘라트로필린-2’라는 바이오마커(표지자) 유전자를 찾아냈다.

연구팀은 실험 쥐에서 이 유전자를 결손 시키자 심장 기형이 생겨 죽었다고 밝히고, 이 유전자가 심근세포 형성에 주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.

가슴통증을 호소하는 남성

역분화 만능줄기세포는 다 자란 세포를 역분화 시켜 얻은 줄기세포로 어떤 세포로도 분화할 수 있다. 사람의 난자를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윤리적인 문제로부터 자유롭다.

연구팀은 유도만능줄기세포를 심근세포로 분화시키는 과정에서 라트로필린-2 양성 세포만 분리해 증폭시키면 심근 줄기세포 발달 단계에서 100% 순수한 심근 세포를 대량으로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.

김효수 교수는 “라트로필린-2는 쥐뿐만 아니라 사람의 심근 줄기세포에서도 같은 기능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”면서 “이 연구 결과가 진료 현장에 적용되면 심근경색과 심부전 환자의 손상된 심근 기능을 회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유전자치료법이 될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‘순환기(circulation)’ 최근호에 게재됐으며, ‘주목할 논문(featured article)’으로 선정됐다.

출처: 건강이 궁금할 땐, 하이닥 (www.hidoc.co.kr)